Ode to joy

lunchbox.egloos.com

포토로그




택배 받았다 잡담




 어제, 아니 새벽이니까 그제 주문한 책을 지금 받았다. 알라딘이 당일 배송이 가능하다고 장담했지만

물동량이 많을 것이라고 확신해서 고가의 책을 목빠지게 기다리면서도 문의도, 재촉도 하지 않았다.

그리고 4분 전 택배 기사분의 문자를 받고 책을 수령했다.


요새 클레임에 대한 인사 고과가 강화되었다는 소리를 얼핏 들었다. 그래서 그런가? 새벽 1시에 배달

이라니... 택배 기사 분들의 노고에 감사 드린다. 문의, 재촉을 안 한 게 정말 다행이다.




















  지케이오 느낌표가 썼어요.





덧글

  • 다양 2015/10/24 16:38 # 답글

    새벽 1시...
    저는 되려 화를 냈을지도 모르는 시간이네요.
  • 트린드리야 2015/10/24 20:21 #

    일찍 안 자는 게 좋을 때가 있네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